“천하의 애플도”…반도체 대란에 아이폰13 생산 감축

아이폰13 프로맥스 모델을 들고 있는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반도체 공급이 코로나19 여파로 차질을 빚는 가운데 애플이 최근 출시한 아이폰13 생산량을 1000만대가량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애초 올해 연말까지 아이폰13 생산량을 9000만대로 정했지만 브로드컴과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등 반도체업체 공급에 차질이 생겨 생산량을 줄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반도체 공급 대란에도 강력한 구매력과 반도체 업체들과의 장기공급 계약으로 위기를 넘겨왔다. 하지만 장기적인 공급 부족 여파로 생산 부문에 영향을 피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부족 현상은 자동차 업계를 시작으로 전자제품 생산에도 압력을 가하고 있다. 주요 반도체 제조업체들은 내년과 그 이후에도 반도체 수요가 공급을 뛰어넘으면서 ‘반도체 대란’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보도 이후 애플의 주가는 장외 거래에서 1.2% 하락했으며, 관련 반도체 업체인 브로드컴과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역시 약 1% 하락했다.

애플과 해당 반도체 업체는 이번 보도와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