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정부 출범시 4억4000만원 아파트 4년 새 10억원 올랐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현 정부가 출범하던 해에 분양가가 4억원대였던 서울의 한 아파트가 최근에는 11억원에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 일대 고가 아파트는 상승 폭만 20억원 이상이었다. 통계상 집값 상승률이 다소 정체될 때마다 집값이 곧 안정될 거란 해석이 나오지만, 지난 4년 동안의 상승 폭은 이처럼 매우 가팔랐다.

13일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부터 12월까지 분양된 서울 아파트 중 지난달에 실거래가 이뤄진 10개 단지를 조사한 결과 이들 아파트 실거래 가격이 분양가 대비 평균 128.3%, 금액으로는 평균 10억2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실거래가 이뤄진 단지로 한정해 표본이 적지만, 대규모 표본을 대상으로 정기 조사해 발표하는 KB국민은행 통계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매매가격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서울의 3.3㎡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2326만원에서 지난달 4652만원으로 두 배로 늘었다.

분양가 대비 9월 실거래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2017년 11월 DL이앤씨(현 대림산업)와 롯데건설이 분양한 서울 은평구 응암동 녹번e편한세상캐슬1차 전용면적 59.97㎡였다. 분양가는 4억4000만원이었는데, 지난달 11억7500만원(18층)에 팔리면서 분양가 대비 167%(7억3500만원) 상승했다.

2017년 5월 SK에코플랜트(현 SK건설)가 분양한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보라매SK뷰 전용 84.98㎡는 6억7000만원에 분양됐는데, 올해 9월에 153.7%(10억3000만원) 껑충 뛰어 17억원(13층)에 거래됐다.

2017년 9월 GS건설이 분양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반포센트럴자이 전용 114.96㎡는 분양가만 19억1000만원에 달했는데, 올해 9월 45억원(16층)에 팔렸다. 분양가 대비 25억9000만원(135.6%)이나 오른 것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많지만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면서 새 아파트의 몸값이 고공행진하고 있는 분위기”라며 “정부의 즉각적이고 획기적인 공급확대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