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공간인데… 엉덩이골 드러내고 하체운동한 유튜버

유튜버 ‘워니’, 일본과 싸운 안용복 장군 추모 장소에서 운동
카메라가 엉덩이, 허벅지, 가슴 등 의도적으로 비춰 비판 커져

'워니' 유튜버가 부산 수영사적공원에서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운동한 영상을 올렸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유튜브 캡처

한 운동 유튜버가 부산 수영사적공원에서 노출이 심한 운동복을 입고 운동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8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워니’는 지난 8일 자신의 채널에 ‘산스장(산+헬스장)에서 데드리프트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의 섬네일은 가슴골이 드러나는 짧은 티셔츠와 몸에 딱 달라붙는 짧은 반바지를 입은 워니가 운동기구에 앉아 있는 모습이다.

워니는 몸매가 부각되는 의상을 입고 과감한 운동 자세를 취하고 있다. 특히 이번 영상의 경우 운동 장소가 부산의 대표 역사 공원인 수영사적공원으로 알려지면서 문제가 제기됐다.

수영사적공원은 경상좌수영성 남문, 25의용단, 안용복 장군 사당 등 문화재가 있는 곳이다. 그중 부산시 기념물 제12호인 25의용단은 임진왜란 당시 경상좌수영성지를 지키며 왜적과 싸우다 순절한 25명의 충절을 기리는 제단이다.

역사 공원에서 유튜버 '유니'가 하체 운동을 할 때 카메라가 의도적으로 엉덩이, 허벅지 등 신체를 찍어 선정성이 논란이 되고 있다. 유튜브 캡처

호국 영웅의 희생을 추모하는 공간에서 워니가 운동을 하는 동안 카메라는 주로 그의 엉덩이, 허벅지, 가슴 등 신체를 의도적으로 비췄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추모와 존중이 우선돼야 하는 역사공원에서 선정적인 의상을 입고 운동하는 콘텐츠를 제작하는 건 부적절하다’는 의견과 ‘지나치게 민감하다’는 등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이번 영상처럼 최근 운동·건강 콘텐츠라면서 섬네일에 여성의 가슴이나 엉덩이 등이 강조된 사진을 앞세우고 자극적인 영상으로 조회수를 늘리는 유튜브 채널의 선정성 문제가 커지고 있다.

유튜브는 ‘과도한 노출 및 성적인 콘텐츠에 대한 정책’에서 성적 만족을 위한 음란물 등은 허용되지 않으며, 음란물을 게시할 경우 콘텐츠가 삭제되거나 채널이 폐쇄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규정을 교묘하게 빠져나가는 선정적인 영상에 대해서는 사실상 제재가 불가능한 현실이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