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잔 코팅제·주방용품 속 과불화합물 “콩팥 기능 손상”

국제적 독성 이슈 물질 ‘PFAS’

신장 기능 지표 사구체여과율 저하 확인

국민일보DB

국제적 독성 이슈 물질인 ‘과불화합물(PFAS)’이 콩팥 기능 손상을 초래한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입증됐다.

과불화합물은 ‘영원히 분해되지 않는다(forever chemical)’고 알려진 고분자 화학물질이다. 가까이는 주방용품에 사용하는 테플론부터 테이크아웃 커피잔의 코팅제, 식품 포장 등 각종 소비재 제조에 들어가는 기반 물질로 일상에서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문진영 전공의는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자료(2003~2018년)를 활용해 과불화합물(PFAS, Perfluoroalkyl substances)과 신장 기능을 나타내는 대표적 지표인 ‘사구체여과율(eGFR)’과의 인과관계를 통계적 인과성 추론을 이용해 최초로 검증했다.

과불화합물의 4가지 세부 유형은 PFOA(Perfluorooctanoic acid), PFOS(Perfluorooctane sulfonic acid), PFHxS(Perfluorohexane sulfonic acid), PFNA(Perfluorononanoic acid) 등이다.

연구 결과 과불화합물의 혈중 농도(ng/㎖)에 자연 로그를 취한 값이 1ng/㎖ 증가할 때마다 사구체여과율이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구체 여과율은 신장 기능을 평가하는 수치로, 노폐물을 배출하는 피의 양을 가늠한 것이다.
PFOA는 4.63 ㎖/min/1.73㎡ 저하, PFOS는 3.42 저하, PFHxS는 2.37 저하, PFNA는 2.87 저하를 보였다.

과불화합물은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고 생태계에서 전혀 분해가 되지 않는 고분자 상태로 계속 존재하기 때문에 과학자들의 감축 논의가 이어져 왔다.
대표적인 감축 논의가 잔류성 유기오염 물질에 대한 ‘스톡홀름협약’으로 과불화합물 또한 통제되는 화학물질에 포함돼 있다. 스톡홀름협약 이후 과불화합물 중 분자 단위가 매우 큰 고분자 화합물질의 사용은 점차 줄고 있지만 새롭게 만들어진 ‘이성질체(branched isomer)’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으로, 이런 대체 물질에 대한 안전성은 검증돼 있지 않다.

문진영 전공의는 13일 “이번 연구는 과불화합물의 콩팥 기능 손상 가능성을 직접적으로 보여준 것으로, 과불화합물이 소비재에 널리 쓰이는 물질인 만큼 완전 퇴출은 어렵겠지만 점차 저분자량의 안전한 과불화합물로 대체해 나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 가습기 살균제 사건처럼 새로운 화학물질이 사회에 도입되면 건강에 대한 영향이 검증되기 전까지 무방비 상태에 놓이는 경우가 많다”며 “최소한의 안전검사를 통과했더라도 10~20년 정도 추가적인 통시적 관찰을 통해 건강 영향을 검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환경오염(Environmental Pollution)’ 최신 온라인판에 실렸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