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사라진 가을? 이번 주말 최저 2도까지 예상

지난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시민들의 모습. 곳곳에서 긴 외투를 입은 이들이 눈에 띈다. 연합뉴스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오는 주말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최저 2도까지 내려가는 곳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올가을 첫 한파 특보도 예상된다.

13일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토요일인 16일 오전 수도권을 뺀 전국에 비가 내린 뒤 오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다 일요일인 17일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로 예상됐지만 17일 최저기온은 1~8도 수준으로 10도 아래로 내려갈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의 경우 최저기온이 16일 13도에서 17일 2도로 11도가량 급하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15일 21도, 16일 15도, 17일 12도로 많이 낮아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토요일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에 비가 내리고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추위를 확연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일요일 이후부터 다음 주에는 평년보다 조금 낮은 11월 중순과 비슷한 기온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을맞이 단풍 나들이를 산으로 가는 분들은 저체온증을 조심해야 하고, 주말 나들이 때는 추위에 조심하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11월 중순과 비슷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도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은 15도 내외로 쌀쌀했다. 반면 낮 기온은 20~27도로 예상돼 10도 이상의 큰 일교차를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5도 △춘천 23도 △강릉 21도 △대전 25도 △청주 25도 △대구 24도 △광주 27도 △전주 26도 △부산 25도 △제주 26도 △울릉도·독도 20도 등이다.

중부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고 강원영동과 남부지방은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 경상권에는 새벽까지, 제주에는 오후까지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50㎜, 경상권 5㎜ 내외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 수준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