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산악서 자전거타던 10대 8명 사망…운전자 ‘무죄’

재판부 “운전자가 자전거 타는 사람들을 예상 어려워”

2017년 사고 당시 현장. 말레이시아 뉴스 캡처

말레이시아에서 새벽에 산악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던 10대 청소년 8명이 자동차에 치여 숨진 사고와 관련해 20대 여성 운전자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지난 12일 말레이 현지 언론 베르나마통신 등에 따르면 조호르 바루 고등법원은 자동차 사고로 8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A씨(26)에게 1심에서와 마찬가지로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2017년 2월 18일 오전 3시 20분쯤 조호르 바루의 산악 언덕길에서 운전 중 앞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던 8명을 치어 숨지게 했다. 숨진 10대들은 사건 당시의 나이로 13세 1명, 14세 4명, 16세 3명이다.

검찰은 A씨가 위험한 운전을 해 사고를 일으켰다며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대 10년의 징역을 선고받을 수 있는 혐의를 적용했다.

핸들 부분이 개조된 자전거. 말레이시아에서 이와 같이 개조된 형태를 Basikal lajak이라고 부른다. 말레이시아 뉴스 캡처.

A씨는 이에 “구불구불한 언덕길을 어두운 새벽 시간대에 운전하느라 시야 확보가 어려웠다”고 항변했다. 또한 “주의하라는 경고를 따로 받지 않았고, 해당 도로를 거의 이용하지 않거나 그 지역 사람이 아니라면 자전거를 탄 사람들이 도로에 있을 것이라고 예상해 운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재판부도 사고가 발생한 언덕길을 포함해 여러 요인에 따라 무죄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운전자가 새벽에 자전거 그룹의 존재를 예측할 수 없었다는 점과 개조된 자전거가 가진 위험성도 고려했다고 전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수사 결과 도로 근처에 큰 나무가 있었고, 가로등이 켜져 있어도 어두운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말레이시아 도로안전 연구소 실험 결과 당시 승용차가 시속 44.5㎞나 75.9㎞로 운전했을 것으로 나타났다.

재판부는 A씨가 운전 당시 술이나 마약을 복용하지 않았고, 안전벨트도 착용했으며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았음을 확인해 A씨가 운전하는 동안 충분한 주의를 기울였음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피고인이 위험하게 운전을 해 자전거 타던 무리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다”고 판결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