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인건 청소년인데 처벌은 자영업자?… 법 개정 건의

전북 군산시의회 서동완 의원 발의
“속인 청소년에게도 책임 물어야”

국민일보DB

나이를 속이고 술을 산 청소년도 판매자와 함께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청소년들의 위법행위를 줄이고 선량한 자영업자의 피해를 막기 위해 양벌규정을 도입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북 군산시의회는 13일 열린 제241회 제1차 본회의에서 서동완 의원이 발의한 식품위생법(청소년 주류 구매 시 양벌규정) 개정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채택된 건의문은 대통령, 국회의장, 국회 보건복지 위원회 위원장, 보건복지부 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송부했다.

서 의원은 건의문에서 “현행법은 신분(나이)을 속이고 술을 사는 경우 판매자에게만 책임을 묻고 있다”고 지적하며 “판매자뿐 아니라 구매한 청소년과 보호자에게도 처벌해 경각심을 심어주고 억울하게 생업을 위협받는 소상공인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식품위생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현행법은 청소년이 신분을 속이고 주류를 구매·음용해도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는다. 소속 학교와 보호자에게 사실을 통보하는 데 그친다”고 설명했다.

식품위생법 제44조(영업자 등의 준수사항)를 보면 청소년에게 주류를 제공하다 적발되면 영업점의 허가 또는 등록을 취소하거나 6개월 이내의 영업 전부 또는 일부를 폐쇄토록 한다. 판매차만 처벌하는 법 조항이 모순된다는 주장이다.

서 의원은 “신분증을 위·변조 또는 도용하는 행위는 공문서 부정행사죄와 공문서 위조죄에 해당하지만 보호 대상인 미성년자는 거의 처벌받지 않는다. 청소년들의 위법행위가 줄어들지 않는 이유”이라고 분석했다.

그가 소개한 사례를 보면 일부 청소년은 신분을 속여 술을 사서 마신 뒤 판매자에게 자신이 청소년임을 밝히고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했다. 이를 빌미로 판매자에게 금품을 요구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미국은 술을 구매하는 청소년에게 벌금형과 금고형을 내린다. 일본은 보호자에게 책임을 묻고 있다”면서 “(우리도) 법 개정을 통해 주류를 불법으로 구매한 청소년과 그 보호자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