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한복 입은 文에 “중국엔 한마디도 못 해”

文대통령, 12일 한복 입고 국무회의 참석
“한복 국무회의 취지는 이해”
“한복이 자신들 문화라는 중국엔 한마디도 못 해”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한복을 입고 국무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복을 소수민족 문화라고 열렬히 홍보하는 중국에는 한마디도 못 한다”고 비판했다.

배 위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전날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한복 차림으로 국무회의에 참석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복은 우리 전통문화를 대표하는 의상으로 세계인으로부터 아름다움과 고유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배 최고위원은 “한복 국무회의의 취지는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한복을 입고 아리랑 가락에 맞춰 춤추는 장면을 자신들의 소수민족 문화라고 열렬히 홍보하는 중국에는 한마디도 못 하는 문 정부의 극단의 자기 분열로 봐야 하나”라고 꼬집었다.

탁현민 의전비서관이 국군 전통의장대 의상을 입은 것과 관련해서는 “저 사또는 또 무엇인가. 국민은 엉망진창 아마추어 정부 탓에 고혈이 빨려 신음 중인데 문재인 정부 반성의 메타포라고 봐야 하나. 참 눈치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배 위원은 지난달 29일에도 중국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홍보하기 위해 제작한 영상의 배경 음악이 아리랑이라고 지적했다. 또 해당 영상에 무용수들이 한복을 입고 춤을 추는 모습이 담긴 것을 꼬집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정부 차원의 직접적인 대응엔 신중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고, 배 위원은 “문체부는 어떤 확신의 타이밍을 기다리는가”라고 비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한복 입은 문 대통령 “일상회복 마지막 관문…조금 더 견뎌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