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원로와 상견례…“4기 민주정부 창출에 최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당 상임고문단과 첫 상견례를 가졌다. 상임고문단 원로 정치인들은 정권재창출을 위한 민주당의 단합을 강조했다. 경선불복 논란을 잠재우고, 이 후보가 공식적인 민주당의 대선후보임을 재확인했다는 의미를 지닌다. 이 후보는 “4기 민주정부 창출을 위해 당의 원로와 국민을 모시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고문단과의 오찬 겸 상견례 자리에서 “내년 대통령 선거는 특정 개인의 승리가 아니라 민주개혁 진영의 승리가 중요한 선거”라며 “어떤 사람이라도 부당하게 불이익 받지 않는 억울함 없는 공정한 사회, 기회 넘치는 성장 사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전 대표, 문희상 전 국회의장을 비롯해 김원기 오충일 이용득 임채정 이용희 추미애 상임고문이 참석했다. 경선에서 경쟁후보로 뛰었던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불참했다. 당의 원로들로부터 이 후보가 민주당의 정식 대선후보임을 추인받은 셈이다.

원로들은 민주당의 ‘원팀’ 회복을 당부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상견례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용희 고문은 ‘이제부터 중요하다. 단결이 중요하다’고 말했고, 오충일 고문은 ‘후보 당선 이후 여러 걱정스런 모습이 있었는데 빨리 수습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 측의 ‘무효표 이의제기’에 따른 당내 분열과 성남 대장지구 개발의혹 사태를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문 전 의장은 “경선이 훌륭하게 마무리된 데에는 이 전 대표가 끝까지 경쟁해줘서 가능했던 일”이라며 “앞으로도 훌륭한 파트너로 역할해 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의 경선 승복과 원팀 복귀를 에둘러 요청한 것이다. 이해찬 전 대표는 경선을 치른 이 후보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늘 귀를 열고 ‘진인사대천명’이 아닌 ‘진인사대국민’ 하라”고 덕담을 건넸다고 한다.


일부 원로들의 우려에 송영길 대표는 당내 혼란을 조속히 매듭짓겠다고 했다. 또 “이 후보는 특정 계파나 조직에 속하지 않고 실력과 성과로 평가받아 왔다”며 “용광로 선대위를 만들고 상임고문님들의 지혜를 얻어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상견례 후 기자들을 만나 “고문님들의 일치된 의견이 최선을 다해 이기는 게 이재명 개인의 명예가 아니라 우리 민주당의 사명이라고 말씀해 주셨다”며 “대선배님들이 현명한 조언을 마음에 새겼다”고 말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