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접종자 mRNA 백신으로 추가접종 할듯…“12월 전 발표”


보건당국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한 부스터샷(추가접종)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추가접종에 쓰일 백신은 화이자·모더나 같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을 검토하고 있다.

홍정익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13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연구 동향에 따르면 얀센 백신으로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는 근거도 있기 때문에 이 부분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해 mRNA 백신으로 접종하려는 일정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홍 팀장은 “다른 국가의 정책 동향을 모니터링하면서 전문가 자문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구체적인 백신 종류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30세 이상 예비군, 민방위 대원 등이 주로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홍 팀장은 추가접종 시점에 대해 “얀센 백신 접종 시작 시점이 국내의 경우 6월이고 추가접종 기간이 도래하는 경우는 12월”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12월 전에 얀센 백신에 대해, 또 일반 국민에 대한 추가접종에 대해서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전문가 자문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확정하고 공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3일 기준 돌파감염자 발생률은 얀센 백신 접종자가 0.216%로, 화이자(0.043%), 아스트라제네카(0.068%), 모더나(0.005%) 백신 접종자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이 때문에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해 추가접종이 필요한 게 아니냐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한편 정부는 이날 백신 접종 완료일로부터 6~8개월 안에 추가접종이 이뤄지도록 세부기준을 마련했다.

면역저하자 외에 집단감염 발생 우려가 있는 감염취약시설이나 해외 출국자,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도 5개월이 지났을 때 추가접종이 가능하다.

추가접종 대상이 권고 기간 내 접종을 받지 못하면 보건소에서 예약 일정을 조정할 수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