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전 딸 살해 영상 나돌아” 美 유족 페이스북 고소

기자 앨리슨 파커(왼쪽)와 카메라 기자 아담 워드의 생전 모습.AP뉴시스

6년 전 미국에서 기자가 생방송 도중 총격으로 살해당한 사건 관련, 당시 상황이 담긴 동영상이 페이스북에서 제대로 삭제되지 않아 남아 있다고 유족이 페이스북을 고소했다.

AP통신은 12일(현지시간) 고(故) 앨리슨 파커 기자의 부친인 앤디 파커가 기자회견을 열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자체 약관을 준수하지 않고 딸이 살해당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나도는 것을 방치하고 있다”며 두 회사를 연방거래위원회(FTC)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총격으로 사망한 앨리슨 파커는 CBS 계열 버지니아 지역 방송국 소속의 기자로 근무했다. 그는 2015년 8월 버지니아주 베드포드 카운티 모네타에서 지역 상공회의소 비키 가드너 대표를 인터뷰하던 중 전 직장 동료의 총격을 받고 그 자리에서 숨졌다. 함께 방송을 진행하던 카메라 기자도 참변을 당했다.

범인은 이 방송사의 전직 기자인 베스터 리 플래내건으로, 인종차별과 직장 내 성희롱 등에 대해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총격 장면은 방송을 통해 그대로 생중계돼 미국 사회를 큰 충격에 빠지게 했다. 그런데 이들의 사망 당시 모습이 고스란히 담긴 동영상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여전히 삭제되지 않고 떠돌고 있다는 것이 아버지 파커의 주장이다.

앤디 파커와 그의 아내 바바라가.AP뉴시스

파커는 고소장에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문제의 영상을 삭제할 책임을 피해자와 그 가족에게 지우고 있다”며 “영상 확산을 막으려면 결국 유족이 최악의 순간을 몇 번이고 다시 떠올리게 될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앨리슨의 살해 장면이 공유되고 있다는 것은 우리 사회의 병폐를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라고 지적했다.

AP통신은 페이스북이 이 사건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파커는 앞서 작년에도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을 같은 이유로 FTC에 고소한 바 있다. FTC는 조사 착수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