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투’ 어렵다면…메타버스·탄소배출권 등 ‘신박한’ ETF 어떨까

국내 최초 메타버스 ETF 4종 상장

삼성자산운용 제공.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져 주식 직접 투자에 어려움을 느끼는 투자자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메타버스·탄소배출권·블록체인 등 신산업에 분산 투자할 수 있는 상장지수펀드(ETF)가 줄지어 출시되고 있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는 국내 최초의 메타버스 ETF 4종이 한꺼번에 상장됐다. 삼성자산운용의 ‘KODEX K-메타버스액티브’,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Fn메타버스’, NH아문디자산운용 ‘HANARO Fn K-메타버스 MZ’, KB자산운용의 ‘KBSTAR iSelect메타버스’ 등이다. 한국거래소는 “지속적 성장이 예상되는 메타버스 산업에 투자할 수 있는 수단이 돼 다양한 투자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삼성자산운용의 메타버스 액티브 ETF의 포트폴리오는 하이브(9%), 펄어비스(9%), 크래프톤(8%) 등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 컨텐츠 관련 종목이 70%를 차지한다. 액티브 ETF란 펀드매니저가 자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초 지수를 그대로 추종하는 패시브 ETF와 차이가 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메타버스 ETF의 포트폴리오는 메타버스 플랫폼과 IT 하드웨어, 콘텐츠 관련 종목 등이다.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관련 종목들을 편입하고, 매년 6월, 12월에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재조정)을 한다. 3월, 9월에는 신규 상장 종목을 편입하는 등 수시 변경도 한다.

지난달 말에는 탄소배출권 ETF 3종이 상장됐다. 삼성자산운용, NH아문디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에서 출시했으며, 유럽 탄소배출권 선물이나 미국 탄소배출권 관련 지수를 추종한다.

탄소배출권 투자는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전 세계적인 탄소 저감 정책이 중요해지면서 최근 주목받고 있다. 하재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식 시장의 상승 모멘텀이 약해지는 상황에서 신재생 ETF는 주식 외 자산에 투자하는 게 효과적일 수 있다”며 “이에 해당되는 탄소배출권 ETF는 탈탄소 정책 가속화로 중장기적 가격 상승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럽연합(EU)과 미국의 탄소배출권 선물 지수를 추종하는 ‘크레인셰어즈 글로벌 카본’ ETF는 올해 들어 상승률이 62%에 달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국 ETF 운용 자회사 글로벌 엑스를 통해 나스닥에 ‘글로벌 X 블록체인 ETF’을 지난 7월 상장시키기도 했다. 이 상품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13% 가량 투자하고, 디지털 자산 채굴,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 관련 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투자 테마가 블록체인과 연관성이 높다는 점에서 미 ETF 최초로 상품명에 ‘블록체인(Blockchain)’이 포함됐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