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밤중 지붕뚫고 쿵! 캐나다 가정집 침대 떨어진 운석

캐나다 온타리오주 골든 지역의 한 가정집으로 떨어진 운석. 해밀턴 씨가 캐나다 언론에 제공한 사진.

캐나다에서 운석이 주택 지붕을 뚫고 내려와 잠자던 여성의 침대 위로 떨어지는 일이 발생했다.

12일(현지시간) 캐나다 CBC 뉴스 등에 따르면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의 내륙 도시 골든에 사는 루스 해밀턴은 지난 3일 밤 개가 짖는 소리에 눈을 떴다 거대한 폭발음을 들었다. 정신을 차린 후 보니 베개 옆에 검은 돌덩어리가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해밀턴은 “눈을 뜨자마자 거대한 폭발음이 들렸고 얼굴 전체에 파편이 튀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불을 켜고 주변을 살펴보니 베개 옆에 수박만 한 크기의 돌덩어리가 떨어져 있었고, 침대 바로 위 지붕이 뚫려 있었다”고 전했다.

운석에 뚫린 지붕의 모습. 해밀턴 씨가 캐나다 언론에 제공한 사진.

해밀턴은 당시 베개에 떨어진 돌덩어리가 운석인 줄 몰랐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도 인근 고속도로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파편으로 추측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그날 밤 고속도로 건설 현장에서 발파 작업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공사 현장 직원들은 경찰에 운석이 떨어지는 것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실제 경찰이 주변을 탐문한 결과 그날 밤 도시 일대에 운석이 무더기로 떨어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밀턴은 온타리오주 런던에 있는 웨스턴대 천문학과에 이를 신고해 문의했고 대학 측에서도 소행성대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측되는 운석이 맞다고 밝혔다. 대학 연구팀은 해밀턴으로부터 운석을 넘겨받아 분석할 계획이다.

대학 연구팀은 운석이 떨어진 밤인 지난 3일 오후 11시30분(현지시간) 운석이 떨어지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골든 지역의 한 가정집으로 떨어진 운석. 해밀턴 씨가 캐나다 언론에 제공한 사진.

해밀턴은 다친 곳은 없으며, 대학에서 분석 작업이 끝나면 운석을 돌려받아 보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