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신’ 강성태, 곽상도子 비판 “노벨상 상금도 13억”

“선택적 분노” 누리꾼 비판 의식한 듯
“25살에 1급, 퇴직금 50억…청년 살기좋은 나라” 비꼬아

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 캡처

강성태 공부의신 대표가 거액의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을 공개 비판했다.

앞서 강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입시부정과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임명에 대해선 비판의 목소리를 낸 반면 곽 의원 아들과 관련해선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아 “선택적으로 분노하느냐”는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강 대표는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에 올린 영상에서 “25살에 입사해 6년 일하고 대리로 퇴사하신 분이 계시다. 근데 퇴직금이 50억”이라며 “며칠 전 노벨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노벨상 상금이 얼마냐면, 전 세계 인류 발전에 가장 기여하신 분들인데 13억”이라고 꼬집었다.

유투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 캡처

강 대표는 그러면서 지난 6월 청와대 청년비서관에 임명된 박 비서관도 다시 거론했다. 그는 “그러고 보면 (곽 의원 아들과 박 비서관) 두 분 다 25살에 취업하신 건데 25살에 1급도 되고 퇴사할 때는 50억도 받고, 아니 청년들이 이렇게 좋은 대우를 받는데 이것만 보면 청년들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라고 비꼬았다.

강 대표가 이 같은 발언을 공개한 것은 앞서 누리꾼들로부터 받은 비판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누리꾼들은 강 대표가 박 비서관 임명이나 조 전 장관 딸의 입시비리 등 공정성 시비가 불거진 사안마다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으면서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문제에 대해선 함구하느냐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