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766억기부’ 이수영 회장, 손자에 ‘1억 한도 카드’ 플렉스

TV조선 예능 ‘와카남’서 손자 소개팅 의뢰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 캡처

카이스트에 766억을 기부한 것으로 유명한 광원산업 이수영 회장이 손자의 소개팅에 한도 1억짜리 카드를 내미는 등 남다른 플렉스를 보여줬다.

TV조선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와카남)‘는 이수영 회장의 손자 헌준씨의 소개팅 프로젝트를 12일 방송했다.

이수영 회장은 손자 헌준씨를 장가 보내기 위해 소개팅을 주선했다. 이수영 회장은 소개팅을 의뢰하며 “우선 집안 분위기를 깨지 않아야 한다. 자기들끼리 (사이는) 당연히 좋아야 한다”며 손자 며느리가 갖춰야 할 덕목을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내 눈에 들었으면 좋겠다”라며 솔직한 답변으로 웃음을 전했다.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 캡처

이수영 회장은 손자의 성공적인 소개팅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소개팅에 앞서 헌준씨와 미용실에 들른 이수영 회장은 “야 빼서 써. 마음대로”라며 “그건 한도 1억 짜리”라고 언급해 좌중을 놀라게 했다.

이수영 회장은 헌준씨의 소개팅이 무르익을 무렵, 식당을 몰래 찾아가 소개팅 자리에 동석하기도 했다.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 캡처

이수영 회장은 소개팅 여성에게 “(손자가) 불평이 없고 솔선수범했다. 나는 얘를 올바르게 순수하게 키웠다. 나쁜 길로 안 빠지게 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며 손자에 대한 칭찬을 풀어냈다.

그러면서 상대 여성에게 “나 안 무섭냐”고 묻기도 했다. 그러자 소개팅 여성은 “평소에도 존경해왔다. 이런 말씀 드리는 것이 결례일지 모르겠지만 귀여우시다”고 답했다.

이수영 회장은 “내가 막내딸이라 귀염둥이로 자랐다 그래서 귀엽다”고 너스레를 떨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TV CHOSUN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는 경제력이 높은 아내가 늘어나고 있는 생활 트렌드를 반영해 미묘하게 달라진 가족상을 유쾌하게 그리는 ‘뉴노멀 가족 리얼리티’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