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락한 엄마…10대 아들에 술 먹이고 성폭행 부추겨

산타클라라 카운티 검찰이 제공한 섀넌 마리 오코너(47)의 사진. 그녀는 자신의 10대 아들과 친구들에게 자신의 집 등에서 난잡한 술 파티를 열고 술에 취한 소녀들을 성폭행하도록 부추겨 39개 범죄 혐의로 체포됐다. AP/뉴시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여성이 자신의 10대 아들과 친구들에게 술 파티를 열어준 뒤 술에 취한 소녀들과 성관계를 맺도록 부추긴 혐의로 체포됐다. 일부 성관계는 합의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검찰은 밝혔다.

AP통신은 13일(현지시간) 셰넌 마리 오코너(47)라는 이름의 여성이 지난 9일 아이다호주 에이다카운티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그녀가 샌타클래라카운티로 인도되기를 기다리고 있으며, 산타클라라카운티에서도 성추행과 아동 성추행, 미성년자 음주 제공 등의 경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오코너는 지난해 12월 그녀의 집에서 열린 한 파티에서 한 소년에게 콘돔을 건넨 뒤 술에 취한 소녀가 있는 방으로 그를 밀어넣었다. 당시 둘은 모두 미성년자였다. 다행히 이 소녀는 화장실로 도주해 문을 잠가 화를 면할 수 있었다. 다른 파티에서 그녀는 한 소년이 다른 소녀를 성폭행하는 걸 보며 웃거나, 술에 취한 소녀가 있는 방에 소년을 밀어넣어 성폭행하도록 부추기기도 했다.

검찰은 그녀가 이런 식의 파티를 2020년 6월부터 2021년 5월 사이에 적어도 6번 열었으며, 보드카와 위스키 등 양주를 구입해 주로 14~15세 청소년들에게 의식을 잃을 정도의 음주를 부추겼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몇몇 소년들은 심하게 구토했으며, 몸을 가누지 못해 다치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오코너는 이 파티를 남편에게 숨기기 위해 여러 노력을 기울였다. 한 청소년은 비밀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괴롭힘을 당하기도 했다.

오코너의 남편은 이러한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