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34.0% 윤석열 33.7%…이낙연 지지층, 尹으로


여야 대선 다자 대결 구도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34.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3.7%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1~12일 전국 18세 이상 20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주자 4자 대결 조사에서 이재명·윤석열·심상정·안철수 후보에 대한 선호도를 물은 결과 이 지사는 34.0%, 윤 전 총장은 33.7%, 심 의원은 4.2%, 안 대표는 4.0%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주자를 홍준표 의원으로 한 4자 대결에서는 이 지사가 32.4%로 홍 의원(27.2%)을 오차범위 밖인 5.2% 포인트 앞섰다. 안 대표는 5.1%, 심 의원은 5.0%로 집계됐다.

이낙연 전 대표 지지층의 여권 지지 이탈도 상당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전 대표 지지층은 이재명 대 윤석열 대결에서 이 지사를 14.2%, 야권 후보인 윤 전 총장을 40.3%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대 홍준표 대결에서도 이 지사를 13.3%, 홍 의원을 29.9% 지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국민의힘 대선 2차 예비 경선으로 후보군이 4인으로 압축된 가운데 보수 야권 대선 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0.3%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홍 의원은 25.5%로 두 후보 간 격차는 4.8% 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으로 집계됐다.

이어 유승민(12.5%), 안철수(4.2%), 원희룡(3.8%), 김동연(2.1%) 순으로 조사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