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 해체’ 발언에 野후보들 발끈 “오만방자, 뻔뻔”

국민일보DB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이 당내 경선 상대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실언을 지적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홍준표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정치 경험이 일천하다는 점을 짚으며 ‘넉 달 된 초임 검사가 검찰총장 하겠다고 덤비는 꼴’이라고 빗대기도 했다.

홍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참 오만방자하다. 들어온 지 석 달밖에 안 된 사람이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을 해체해야 한다니,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온갖 설화도 그냥 넘어갔지만 이건 넘어가기 어렵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13일) 자신을 겨냥한 당내 경선 주자들의 공세에 불쾌감을 표하며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오느냐는 둘째 문제다.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지적하자 공개적으로 성토의 말을 쏟아낸 것이다.

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한편이 돼 보수 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 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해 장모비리, 부인비리를 방어했다”면서 “(검찰총장에서) 사퇴 후 자기가 봉직하던 그 검찰에서 본격적인 가족비리, 본인비리를 본격적으로 수사하니 그것을 정치 수사라고 호도한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 입문 넉 달 만에 대통령 하겠다고 우기는 모습이 철없이 보이기도 하고 어처구니없기도 하다. 여태 검찰 후배라고 조심스레 다뤘지만, 다음 토론 때는 혹독한 검증을 하겠다”면서 날 선 공방전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하기 어렵겠다”고 적었다.

다른 당내 경선 후보들도 윤 전 총장을 향해 질타를 쏟아냈다. 유승민 캠프 이수희 대변인은 곧바로 논평을 내고 “윤 후보 본인이 자행한 1일 1망언과 손바닥 ‘왕(王)자’ 논란을 캠프의 잘못으로 돌리며 질책성 캠프 인사를 하더니, 경쟁 후보자들의 온당한 비판과 문제 제기를 정신머리 운운하며 공작이나 모함인 것처럼 덮어씌우기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입당한 지 100일 남짓한 윤 후보가 다른 후보들을 지지하는 당원들을 ‘선동에 휩쓸린 정신 못 차린 사람들’로 매도한 것은 무례 수준을 넘어 당의 분열을 조장하는 금도를 넘은 행태”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국민의힘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한 망언을 취소하고 당원들께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의견을 보탰다. 그는 “분명한 실언이다. 당원을 모욕하는 것이기도 하다”면서 “당의 최우선 목표는 정권교체다.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를 위해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윤석열 후보는 검증 과정에 대해 불만을 털어놓기보다 국민께서 납득하실 만한 해명을 하는 것이 올바른 경선 자세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