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낙마하면 이낙연이 플랜B”

“이낙연, 승부에 승복하고 당 돕는 쪽으로 가야”
“이재명에 많은 도움 주는 게 좋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가 10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선거 최종 후부로 선출이 확정되자 이낙연 대선 예비 후보가 축하를 건네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 경선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승부에 승복하고 당을 돕는 쪽으로 나가는 게 자신에게도 좋다”고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13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경선이 한 일주일만 늦어졌어도 분명히 결선에 갈 수 있었을 것이고, 결선에 갔으면 결과를 뒤집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다 잡은 승부를 사실 안타깝게 놓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재명 대선 후보가 만에 하나라도 낙마할 때는 이 전 대표가 ‘플랜B’가 돼야 하는데 지금 지지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서는 못 간다. 결과를 수용하는 게 이 전 대표로서도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원팀이 되느냐 안 되느냐는 민주당 지지층에게는 큰 문제가 아니지만 민주당에 가까웠던 중도층 같은 경우에는 민심이 굉장히 동요하고 있다”면서 “이번 선거가 민주당이 치른 선거 중에서 역사적으로 최초로 도덕적 헤게모니를 뺏긴 선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 이 후보가 좀 더 책임을 회피하고 이러는 것보다는 솔직하게 자신의 책임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 이들의 마음을 돌려놓는 쪽으로 가야 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이 전 대표가 많은 도움을 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