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울문화재단 신임 대표에 이창기 전 마포문화재단 대표

18일자로 서울시 선임 예정… 공연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예술경영 전문가

이창기 신임 서울문화재단 대표. 마포문화재단 제공

이창기 전 마포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재단법인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로 취임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공연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공모 등의 절차를 마치고 18일자로 이창기 대표이사를 선임할 예정이다. 임기는 3년이다.

이 신임 서울문화재단 대표는 세종문화회관 공연기획부장, 본부장 등을 거쳐 강동문화재단 강동아트센터와 마포문화재단 마포아트센터 대표로 재직하며 공연기획에 잔뼈가 굵은 예술경영 전문가다. 세종문화회관 시절 관객이 천원으로 공연을 보는 ‘천원의 행복’을 기획해 주목받은 이 대표는 강동아트센터에선 무용 특화 공연장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만들었다. 그리고 마포아트센터에선 ‘M-PAT 클래식 음악 축제’를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활성화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문화재단은 지난 5월 김종휘 전 대표가 서울시로부터 직권남용 혐의로 직무징계를 받다가 지난 9월 임기 완료 직전 해임되는 사태를 겪었다. 김 전 대표가 업무에서 물러난 이후엔 서울시 문화본부장 대행체제로 운영됐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