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해수욕장서 하반신만 남은 시신 떠올라


경남 거제의 한 해수욕장에서 하반신만 있는 백골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2일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1시 거제 구조라해수욕장에서 하반신만 남은 시신이 수면 위로 떠 올랐다. 근처에 있던 행인이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 상태로 볼 때 사망한 지 수개월이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신이 운동복 바지와 내복을 입고 있었기 때문에 겨울에 사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은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DNA) 분석을 의뢰하고 상반신 시신을 찾고 있다. 사망 시기가 꽤 지나 부검만으로는 사망자의 성별과 나이, 사인 등이 규명되기는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