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軍급식 체계 한계…수의계약→경쟁계약으로”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지난 50여년간 유지된 수의계약 방식을 경쟁계약 방식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하고 전문조리인력을 확충하는 등 조리환경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안건으로 상정된 군급식 개선 종합대책을 소개하며 이렇게 말했다.

김 총리는 “변화에 불편해 하시는 분들도 계실 수 있지만 장병들의 먹거리는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음을 이해해주고,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종합대책에는 기본급식 단가를 대폭 인상하는 등 급식 질 향상을 위한 예산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도 담겼다.

김 총리는 “최근 불거진 군 급식 문제는 수십 년간 변화 없이 운영된 군 급식 조달체계가 한계에 봉착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에게 제대로 된 한 끼를 제공해야 한다는 생각만으로 ‘병영문화개선 민관군합동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전적으로 수용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또 이날 회의에 상정된 ‘자율운항선박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과 관련해 “자율운항선박은 조선 산업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국제해사기구에서도 자율운항선박 도입을 위한 협약 개정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는 시점”이라며 “이번 로드맵에 따라 선제적으로 규제를 혁신해 세계를 선도하는 조선·해운 강국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기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