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 들이받더니, 밧줄로 당기고 물파스 ‘쓱쓱’ [영상]

1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글 ‘지하주차장에 주차해놓은 차에 아주 몹쓸 짓을 당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 보배드림 캡처

아파트 단지 내 주차장에 주차된 차를 들이받은 이웃 주민이 피해 차주에게 연락하지 않은 채 밧줄로 차량을 끄는 등 황당한 임시 조처를 하고 도주했다는 사연이 공개돼 공분을 샀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에는 13일 ‘지하주차장에 주차해놓은 차에 아주 몹쓸 짓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피해 차주 A씨는 “지난 9일 아파트 주차장에서 사고를 당했다. 다음 날 출근하다가 이를 알게 됐다. 내가 신고하기 전까지도 가해자는 연락이 없는 상태였다”며 사고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보배드림 캡처

영상을 보면 흰색 SUV 차량 한 대가 좌회전을 하다 A씨의 차를 들이받았다. 충격으로 차량이 밀리자 가해자는 A씨의 차량을 로프로 연결해 2차례 끌어당겼다. 가해자는 사고 부위에 물파스를 발라 닦기도 하고, 힘으로 왼쪽 범퍼를 밀어 넣으려 하기도 했다.

보배드림 캡처

그러면서 A씨는 “사고가 난 건 어쩔 수 없지만, 그 이후의 상황에 너무 화가 난다”며 “(가해자는) 약 20분간 이것저것 하더니 유유자적 (현장을) 떠나더라”고 분개했다.

A씨는 블랙박스에 찍힌 차량번호를 통해 사고 차량 차주에게 먼저 연락을 했다.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눈이 침침해 전화번호를 보지 못했다’, ‘연락 오기를 기다렸다’는 것이었다. 또 가해자는 차가 얼마나 부서졌는지 알아야 할 것 같아서 차를 당겼다고 해명했다 한다.

A씨는 “너무 화나고 어이가 없었다”며 “가해자는 사고 다음 날인 10일 오전 9시쯤 보험을 접수했다. 제게 연락도 없었다. 보험 접수된 것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또 A씨는 가해자의 행동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경찰의 대응에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가해자는 경찰에 사고 당일 보험 접수를 했다고 진술했는데, 가해자는 사고 다음 날 보험 접수를 했다”면서 “그런데 경찰은 보험 접수를 해놨다는 이유만으로 범칙금과 벌점을 물 수 없다고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A씨는 커뮤니티 사용자들에게 가해자의 행동이 경찰의 말대로 물피도주나 재물손괴죄로 성립될 수 없느냐며 조언을 구했다. 누리꾼들은 가해 차주의 대응에 대해 공분하면서도 형사 처벌은 어렵겠다고 답글을 남겼다.

이후 A씨는 이 게시글의 댓글을 달아 진행 상황을 전했다. A씨는 “경찰에 보험접수 날짜에 관해 이의제기했다”며 “당일 접수가 아니라면 물피도주가 인정될 것 같다고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로프 건은 다시 한번 검토해보겠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는 “교통조사계에 문의한 결과, 고의가 아니었기에 처벌이 안 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면서도 “가해자가 다시는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는 걸 인지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