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승복” 글 이후…불에 타고 찢긴 ‘조국의 시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이 불에 타고 찢긴 모습. 트위터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을 불에 태우거나 찢어 훼손한 사진들이 SNS에서 퍼져 나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전날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힌 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이 반대했던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 글을 내리자”는 제안을 했다가 지지자들로부터 반발을 사면서 이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이 휴지통에 버려진 모습. 트위터 캡처

14일 트위터 등 SNS에서는 조 전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이 불에 타거나 갈기갈기 찢겨 훼손된 사진들이 빠르게 공유돼 확산하고 있다. 휴지통에 책을 그대로 던져 버린 사진도 올라왔다. 사진을 올린 이들은 “안녕히 가세요” “이재명 지지한다. 본심을 드러냈다” “실망했다”는 등의 말로 조 전 장관을 비난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결과 수용 선언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트위터 캡처

문제의 발단은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 글이었다. 조 전 장관은 이 전 대표의 경선 결과 수용 선언 이후 “이낙연 후보의 승복으로 민주당 경선이 끝났다. 제안 하나 올린다. 자신이 반대했던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 글을 내리자”고 적었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의 글에서 ‘승복’이라고 언급된 부분이 지지자들로부터 반발을 샀다. 이를 의식한 듯 조 전 장관은 ‘승복’ 대신 ‘수용 선언’으로 글 일부를 수정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결과 수용 선언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남겨진 댓글과 '조국의 시간'이 찢겨 있는 사진. 트위터 캡처

그러나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의 비판은 가시지 않았다.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 게시물 댓글창에는 ‘조국의 시간’이 찢긴 사진이 올라오고 “본색을 드러내 고맙다. 이제 아웃”이라는 비판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해당 글을 현재 숨김 처리한 상태다. 그러나 그를 향한 비판은 계속 되고 있다. 이날 트위터에는 “지금 돌이켜 보면 조국이 문재인정부의 성공에 큰 걸림돌이었다. 우리 편이 없다” “(조 전 장관의)제안 거절합니다” “오늘로 장관님 지지 철회합니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