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15살 지적장애인, 이틀째 실종…공개 수사


인천에서 거주지를 나선 10대 지적장애인이 이틀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공개 수사로 전환했다.

14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후 7시55분쯤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중학생 A양(15)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A양의 아버지는 경찰에서 “A양이 오빠가 샤워하는 사이에 지갑에 있던 4만원을 가지고 사라졌다”고 진술했다.

A양은 단발머리에 키 155㎝·몸무게 60㎏의 통통한 체격이다. 실종 당시 검은색 상하의와 뿔테 안경을 쓰고 있었다. 또 빨간색 가방을 들고 있었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확인해 신고 당일 오후 7시쯤 A양이 거주지 밖으로 나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지적장애 3급인 A양은 과거 10차례가량 경찰에 실종 신고가 접수됐던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은 휴대전화를 집 안에 두고 가 이후 행적이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며 “A양을 목격하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A양을 발견한 시민은 인천 서부경찰서 실종수사팀이나 경찰민원콜센터(182)로 연락하면 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