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운전기사 갑질논란에…신애련 안다르 대표 사임

신 대표 남편 운전기사 갑질 폭로 후 논란
진실 공방 이어지자
14일 SNS에 ‘사의 표명’

안다르 공식 홈페이지 캡처

국내 에슬레저 브랜드 안다르를 창업한 신애련 공동대표가 최근 자신의 남편이자 사내 임원인 오대현 이사의 운전기사 갑질 논란 등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 대표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표로서 너무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대표로서 조직에게 분명 책임을 져야 하는데 그 방법은 지키고 붙잡고 있는 방법이 아닌 떠나가는 방법으로서 안다르를 책임져 보려고 한다”며 사의를 밝혔다.


그는 “대표로서 지키는 것만이 책임이라고 생각해 몇 년을 달려왔다”고 말하면서 “억지로 붙잡기엔 제 성장 속도보다 안다르의 성장 속도가 더 빨랐던 것 같다”고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당분간은 무엇을 할지 휴식을 취하며 생각하려 한다”며 “구체적인 건 없지만 6년간 저를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보답하고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지는 다양한 도전을 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신 대표는 최근 불거진 남편의 운전 기사 갑질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최근 갑질 논란이 나오며 사실관계가 중요한 게 아닌, 기사님 입장에서 상대적 타당성에서 오는 저희와 다른 감정들에 대해 충분히 섬세하지 못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남편 역시 (기사님이) 본인과 1년 4개월 진심으로 같이 지냈는데 미워하기보다 지금은 더 큰 진실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요가 강사 출신인 신 대표가 2015년 창업한 안다르는 국내 요가복·레깅스 업계 1위에 오르는 성장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사내 성추행 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데 이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신 대표의 남편인 오대현 사내이사가 운전기사에게 갑질했다는 폭로가 나오며 위기를 맞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온라온 오대현 사내이사의 갑질 폭로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오 이사의 갑질로 퇴사를 결심했다는 운전기사 A씨는 지난 10일 한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인격모독과 수많은 갑질로 스트레스가 극에 달해 퇴사했다”고 주장하며 갑질 행태를 폭로했다. A씨 주장이 온라인 상에서 확산되자 오 이사는 지난 12일 해당 커뮤니티에 반박글을 올리며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오 이사는 “(A씨의) 대부분의 주장이 일부 팩트를 과장하고 왜곡해 실제 사실과 완전히 달라진 주장”이라면서 “A씨가 사적인 일들을 먼저 자처해서 도와주겠다고 이야기했으며 그때마다 감사의 표시로 현금을 드렸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향한 공격 배후에 경쟁업체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하며 진실공방을 벌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오대현 이사의 반박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진실공방이 이어지자 안다르 공동대표인 박효영 대표도 지난 13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해당 사건이 기업 대 개인의 사건이 아닌, 개인 대 개인의 사건임을 강조하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안다르 법인이 직접적인 피해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또 “현재 안다르가 흑자전환을 넘어서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면서 “이렇게 중요한 시기에 안다르의 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가 발견된다면 즉시 추적하고 제거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법적 대응 불사 의지를 밝히며 “이번 사건의 판단은 법원의 판결에 맡겨 법정에서 시시비비가 하루빨리 가려지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