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 짖어 넘어졌다”? 3400만원 청구한 오토바이 운전자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동영상 캡쳐.

개가 짖는 소리 때문에 놀라 넘어졌다는 오토바이 운전자로부터 3400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청구받았다는 견주 사연이 공개됐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지난 13일 올라온 ‘강아지가 짖어서 오토바이 운전자가 놀라 넘어졌는데 손해배상으로 3400만원을 요구한다구요?’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을 제보한 견주 A씨는 지난 7월 20일 울산광역시 북구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반려견과 산책을 하던 중 사건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을 보면 아파트 단지로 들어온 배달 오토바이 운전자 B씨가 코너를 돌다 그대로 넘어지고, 이후 강아지 한 마리가 넘어진 B씨와 오토바이 주변으로 뛰어나오는 모습이 확인된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동영상 캡쳐.

A씨는 “강아지의 목줄을 짧게 쥐고 있었는데 강아지가 짖으니까 오토바이가 놀라서 넘어졌다”며 “강아지가 오토바이를 향해 먼저 덤비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 변호사는 “강아지가 직접 덤볐는지 여부가 중요한데 오토바이의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되지 않아서 누구의 말이 맞는지 정확한 증거는 아직 없다”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동영상 캡쳐. A씨의 반려견 미니 슈나우저로 머리까지 높이가 45cm, 몸길이 50cm, 몸무게는 8kg가량.

그러나 B씨는 견주 A씨에게 “강아지 짖는 소리 때문에 놀라 넘어졌다”며 소송을 걸어왔다고 한다. B씨는 넘어지며 복숭아뼈를 다치고 찰과상을 입고, 전치 6주 진단을 받아 왼쪽 발목 부위에 깁스했다며 본인과 가족의 정신적 피해 및 한동안 일을 하지 못하게 된 점 등을 이유로 총 3400만원을 청구했다고 전해졌다. B씨는 입원은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변호사는 “강아지 목줄을 짧게 잡고 있었어도 강아지가 짖는 것을 주의했어야 하므로 견주에게도 책임은 인정될 수 있다”면서도 “실제로 책임이 인정된다고 해도 강아지가 짖는 소리의 크기와 실제로 덤벼드는 등 위협을 했는지 아닌지, 사고 발생 위치, B씨의 개인소득 신고액 등에 따라 배상액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 변호사는 또 입원하거나 장애가 남아야 일을 못 한다는 것이 인정된다면서 입원을 하지 않고 장애가 남지 않은 B씨의 경우 설사 견주의 책임이 일부 인정되더라도 손해배상액이 1000만원을 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