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신세계 지하 천정서 물이 콸콸…무슨 일이 [영상]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1층 식품 매장 천정에서 물이 쏟아지는 모습. 트위터 캡쳐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1층에서 지난 12일 오후 누수 사고가 일어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하 1층 식품관 천장에서 갑자기 물이 콸콸 쏟아지면서 직원들이 급하게 물건을 옮기는 현장 모습이 그대로 담긴 영상이 SNS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원인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14일 신세계 측에 따르면 해당 백화점은 지난 12일 사고 발생 직후 매장 내 손님들을 대피시키고 상수도관 교체와 점검 작업을 한 뒤 13일 영업을 재개했다.

사고는 배관 연결 부위가 파손되면서 벌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는 사고 영상이 퍼져나가며 ‘삼풍백화점도 무너지기 전에 저랬다’는 우려 섞인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신세계 측은 “정기적으로 받는 정밀안전진단 결과 건물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구조적인 문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1층 식품 매장 천정에서 물이 쏟아지는 모습. 트위터 캡쳐.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