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숨겨 요양병원 취업 中간병인…6일새 54명 감염됐다

중국 국적 간병인, 확진 전 ‘음성통보서’ 제출해
해당 병원 현재까지 54명 집단감염

14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숨긴 한 간병인이 요양병원에 취업했다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일이 벌어졌다. 해당 간병인은 60대 중국인 남성으로, 확진 판정 전에 받았던 ‘음성 통보서’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취업한 것으로 파악됏다.

14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경기 남양주시 한 요양병원에서 직원 15명과 환자 39명 등 모두 54명이 확진됐다.

이 병원 직원 한 명이 지난 10일 확진되면서 전수검사를 통해 12일에 24명, 13일 27명, 14일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역학조사 결과 10일 확진된 직원 전인 지난 7일 중국 국적의 60대 남성 간병인 A씨가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A씨가 확진 사실을 숨긴 채 병원에 취업해 일을 한 것이었다.

A씨는 지난 5일 서울 영등포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통보를 받았는데, 이튿날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소 측은 2차 검사 결과가 나온 지난 7일 A씨에게 확진 사실을 통보했지만, A씨는 그때부터 전화를 끄고 잠적해 보건소의 역학조사를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등포보건소는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A씨는 이후 이날까지 7일간 연락이 닿지 않은 채 해당 요양병원에 취업해 병간호 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취업 당시 1차 검사에서 나온 음성통보서를 제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이번 요양병원 집단 감염의 경로로 A씨를 지목했으며, 병원을 동일 집단 격리하는 한편 확진자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