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술자리서 여성 무차별 폭행하는데…지켜보다 떠난 경찰?


광주의 한 술집에서 40대 여성이 한 남성으로부터 무차별 폭행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당시 술자리에 현직 경찰 간부도 같이 있었지만, 별다른 조치 없이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은 더욱 커졌다.

14일 광주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8시10분쯤 광주 동구의 한 주점에서 여성 A씨(43)는 사업가인 B씨(56)씨로부터 20여분에 걸쳐 폭행당했다.

폭행 장면은 현장에 있던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영상을 보면 A씨와 같은 테이블이 남성 4명이 앉아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그러다 A씨 맞은 편에 있던 한 남성이 A씨를 향해 술잔을 집어던지며 주먹을 휘두른다. A씨가 얼굴을 맞고 쓰러지자 동석한 일행들이 소씨를 말리며 가게 밖으로 데리고 나가는 모습도 CCTV에 찍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지역 행사에서 MC를 맡아 진행하는 여성으로, 공연계 선배 권유로 이날 술자리에 동석햇다가 봉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동석한 재력가인 B씨가 알 수 없는 이유로 화를 내더니 다짜고짜 무차별 폭행을 행사했다고 증언했다. 특히 이자리에는 현직 경찰 깐부 C씨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런데 영상을 보면 C씨는 폭행하는 B씨를 끌고 나간 다른 두 남성과 달리 B씨를 따로 말리지 않고, 쓰러진 A씨를 잠시 살펴보더니 그대로 가게 밖으로 나간다.

경찰 간부인 C씨는 당시 상황이 종료됐다고 판단하고 지구대에 신고하고 귀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후 밖으로 나갔던 B씨가 다시 들어와 A씨를 향해 2차 폭행을 가했다. 이후 지구대 경찰관들이 도착한 뒤에야 20분 간의 폭행이 멈췄고, 이 때 동석자들은 모두 사라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버릇이 없어 화가 나 폭행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와 가해자, 현장에 있던 3명의 참고인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동시에 경찰 간부인 C씨에 대해서는 내부 감찰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