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부, 부스터샷 공개 접종 [포착]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9시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차(3월 23일), 2차(4월 30일) 접종 때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으나 이날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의 이번 접종은 지난 2차 접종 이후 168일 만이다. 정부는 지난 12일부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중 기본접종 완료 후 6개월(180일)이 지난 이들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시작했다.

김정숙 여사가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고령층, 의료진 등이 추가접종을 받을 수 있으며 해외 출국을 하게 된다면 6개월이 되기 전에도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도 이달 말 해외 순방을 앞두고 있어 추가접종을 받은 것이다. 순방에 참여하는 수행단도 이날과 오는 18일에 추가접종을 받을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 뉴시스

현재 추가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만 이뤄지고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1·2차 접종기관이었던 종로구보건소가 아닌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받았다.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의 추가접종은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백신 예방접종에 참여하도록 독려한다는 취지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