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데이팅앱 털려…13만 회원 정보 유출

골드스푼 홈페이지 캡처

‘상위 1%’만 가입하는 데이팅앱을 표방한 회원 수 13만명의 ‘골드스푼’이 해킹됐다. 고소득자와 고액자산가들을 상대로 명문대 졸업장, 전문직 면허증 등 까다로운 가입 인증 절차를 요구했던 곳이다. 일부 회원들은 업체를 상대로 집단소송도 고려 중이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골드스푼’은 지난 12일 회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수일 전 회사 내부 정보망에 사이버테러(랜섬웨어, 디도스, 해킹 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이버 공격에 대한 보안 시스템 대응과 보완은 완료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운영진에 따르면 회원들의 ID, 이름, 생년월일, 전화번호, 앱 내 제출자료 등이 유출됐다.

골드스푼은 2018년 4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들은 ‘의사·변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 연매출 50억원 이상의 사업가, 명문대를 졸업한 현직 장차관 자제 등이 모인 엘리트 사교 공간’을 표방하며 가입자에게 직업과 경제력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 자료를 요구했다. 제출 가능한 서류는 전문직 자격증, 일정 수준 이상의 연봉 원천징수영수증, 부동산 등기서류 등이다. 운영징은 증빙 서류를 토대로 회원들에게 ‘전문직’ ‘고액자산’ ‘금수저집안’ 등 인증 배지(badge)를 부여했다.

‘골드스푼’ 회원 수는 13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가 유출된 회원들 일부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개설하고 집단 대응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경찰도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9월 말에 신고가 들어왔다”며 “현재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도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개인정보위 관계자는 “골드스푼의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다음 주 초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