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내 노마스크’ 일축한 정부… “마지막까지 유지”

방역당국, 첫 ‘노마스크’ 시사 발언에
접종률 85%면 ‘노마스크’ 오해 일으켜
정부 “이론일 뿐, 직접 대입 어려워”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이 13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코로나19 예방접종률 85%를 넘기면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를 안 해도 유행을 통제할 수 있다는 방역 당국의 발표가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정부가 “이론적 모델링 결과일 뿐”이라며 일축하고 나섰다. 특정 접종률을 넘기면 마스크 없이 일상생활이 가능할 것이라는 이론은 현실과 동떨어진다는 것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예방접종률이 85%에 이른다고 하더라도 실내 마스크 착용을 해제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전날(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측은 “델타 변이의 경우 (확진자 한 명이 감염시키는 인원수인) 기초(감염)재생산지수가 5다. 접종 완료율이 85%가 되면 집단면역은 80%에 이르러 이론적으로는 마스크와 집합금지, 영업 제한 없이도 이겨낼 수 있다”고 밝혔었다. 이 이론은 독일 코호연구소가 분석한 것으로 접종률 85%을 넘기면 강력한 통제 효과가 발휘돼 거리두기 등과 같은 방역 조처를 보다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는 권준욱 제2부본부장.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방대본의 발표가 ‘접종률 85%를 넘기면 마스크 착용을 안 해도 된다’는 오해를 일으키자 정부 차원에서 발 빠른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국민 안전과 건강을 고려해 이 같은 이론을 실제 적용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방대본에서 설명한 내용은 현재 감염재생산지수와 예방접종의 전파차단율 간의 일정 수치를 가정한 이론적 모형에서 그런 결과도 가능하다는 점을 설명한 것”이라면서 “아직 델타 변이 감염재생산지수나 예방접종 전파 차단율 등 정확한 수치 도출이 어려운 상황이라 직접 대입하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실내 마스크 착용은 마지막까지 유지해야 할 기본적 방역 조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실내 ‘노마스크’ 방안에 대해서는 “코로나19가 계절 독감과 같이 완전히 국내에 토착화하는 경우에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부정적 견해를 내비쳤다.

방대본 측도 브리핑 이후 논란이 커지자 “해당 이론을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원칙에 적용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라는 점을 양지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