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도청? 당시 비일비재…파벌 다툼이 문제”

빙상계 내부 사정 잘 아는 빙상인 A씨의 폭로
“다른 선수도 도청…직접 목격하고 들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심석희. 뉴시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심석희(24·서울시청)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동료 비하’와 ‘고의 충돌’ 논란에 이어 라커룸에서 불법 녹취를 시도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빙상계 내부에선 심석희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 사이에서도 도청이 비일비재했다며 파벌 다툼을 원인으로 지목하는 주장이 나왔다.

빙상계 내부 사정을 잘 아는 빙상인 A씨는 14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심석희의 도청 의혹이 그렇게 새롭지 않다”고 이같이 밝혔다.

A씨는 “(올림픽) 당시 선수들과 코치 사이에 믿음이 크지 않았다. 심석희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녹취를 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팀 상황에서는 그게(도청이) 비일비재한 상황이었다고 알고 있다”고도 했다.

‘근거가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A씨는 “직접 목격도 했고, 듣기도 했다”며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하긴 어렵지만 선수들 간, 지도자들 간 믿음이 별로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조재범 코치와 소수 선수끼리의 단톡방도 있었다. 믿음이 없으니 선수들 사이에서 계속 녹취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14일 CBS는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심석희와 C코치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불법 녹취 의혹을 제기했다. 심석희는 2018년 2월 20일 쇼트트랙 여자 개인 1000m 예선을 통과한 뒤 C코치와 나눈 대화에서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락커에 있다”며 “녹음해야지 XX”라고 말했다.

또 3000m 계주 결승 순번에 관해 얘기하면서 “핸드폰 녹음기를 켜놓고 라커룸에 둘 거니까 말조심하고 문자로 하자”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 ‘알았다’는 의미로 “ㅇㅇ”이라는 문자를 주고받았다. 이어 심석희는 “지금 라커룸에 유빈(이유빈), 나, 민(최민정), 세유(박세우 코치) 이렇게 있는데 내가 나가면 계주 이야기를 할 것 같다. 그래서 안 나가고 있다. 그냥 나가고 녹음기 켜둘까”라고 물었다. C코치가 “응”이라고 답하자 심석희도 “알았다”고 말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개인 1000m 결승에서 심석희와 최민정이 넘어져 미끄러지고 있다. 뉴시스

한체대·非한체대 파벌 다툼…“선수들 피해 입을까 봐 도청”

A씨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도청 녹음까지 하게 된 원인으로 파벌 문제를 꼽았다. 그는 “지금은 소위 ‘라인’이란 게 없어졌지만, 당시만 해도 소위 ‘한체대(한국체육대) 라인’의 힘이 굉장히 강했다”며 “한체대 라인과 비(非)한체대 라인 간 사이가 좋지 않아 본인들이 피해를 받을까 봐 몰래 녹음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코치와 선수 간 단톡방이 있다는 걸 (단톡방에 속하지 않은) 선수들이 모를 리가 없다. 그러다 보니까 단체방에 속하지 않은 선수들은 괜히 경기나 훈련에서 피해를 보고 안 좋게 공격을 당할까 봐 녹취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의 충돌? 쇼트트랙 특성상 가능성 낮아”

A씨는 심석희가 최민정과 일부러 충돌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가능성이 낮다고 봤다. A씨는 심석희가 최민정을 두고 ‘브래드버리 만들자’고 언급한 것에 대해 “그런 문자가 나왔기 때문에 고의 충돌이라는 의혹이 가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쇼트트랙 종목 특성상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짧은 순간에 여러 가지를 판단해야 하는 상황이 많다. 그런 상황에서 고의충돌까지 생각하기는 힘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A씨는 지도자의 자질과 행태가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심석희) 선수가 (동료를 비하한) 문자를 보내고, 그런(고의 충돌) 생각을 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잘못됐지만, 그런 대화를 한 지도자의 문제가 가장 크다”고 질타했다.

그는 “지도자는 심석희의 개인 코치가 아니다”라며 “대한민국이라는 한 팀을 이끌고 올림픽 무대에 섰는데, 선수가 같은 팀 선수와 지도자를 비방하는 걸 동조하는 것 자체가 지도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