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文 대통령 야합은 자살골”… 대검 찾은 안철수

安 ‘대장동 의혹’ 수사 관련 대검 항의 방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대장동게이트 봐주기 수사 항의 및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장동 의혹’ 특검 지시를 촉구했다. 그는 15일 ‘대장동 게이트’ 봐주기 수사 항의와 특검을 촉구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았다.

안 대표는 15일 현장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재명 지사와 운명공동체적 ‘깐부’가 아니라면 법무부 장관에게 특검을 지시하라”고 요구했다. 깐부는 구슬치기 등에서 같은 편, 짝꿍, 친구, 동지를 일컫는 용어로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등장했다.

그는 “특검을 하려면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하거나 문 대통령이 결심해서 법무부 장관에게 특검을 지시해야 한다”면서 “그런 결심을 하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이 지사와 ‘깐부’ 관계에 있다는 것을 스스로 밝히는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이 지사에게 경고한다. 둘의 야합은 공생이 아니라 처절한 공멸, 자살골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야합’이라는 표현에서

야권에서는 두 사람의 회동은 대장동 의혹 수사의 핵심인물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고

검찰을 향한 비판도 쏟아냈다. 안 대표는 “국민은 지금까지 검찰 수사를 신뢰하지 않고 있다. 검찰 스스로 자초한 것”이라면서 “오늘 아침 성남시청 압수수색도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서 관계자들끼리, 범죄자들끼리 이미 입을 다 맞춘 이후이고 증거를 인멸한 이후”라고 꼬집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