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재명에 “춘향가, 판소리꾼이 완창한 느낌” “노 대통령과 비슷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의원총회에서 원고 없이 발언한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춘향가 완판을 판소리꾼이 완창한 느낌”이라며 치켜 세웠다.

송 대표는 SBS 방송을 통해 “노무현 후보가 선거하다가 마지막에 캠프 사람 100여명을 모아놓고 당신께서 왜 대통령이 돼야 하는지 설명했을 때 참석자들이 춘향가 완창을 듣는 느낌이라 표현했는데 비슷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당원들이 이 후보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변화와 실천을 바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송 대표는 “당원과 대의원이 계보도 없는 저를 당대표로 뽑았다. 그것은 변화를 바란 것”이라며 “마찬가지로 계보도 없고 국회의원을 한번도 안 해본 분을 풀뿌리 당원들이 당선시킨 것은 변화시켜라, 초심으로 돌아가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공정과 평등의 가치를 제대로 실현해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왜 이 지사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됐냐면 그는 반응을 하는 사람이다. 바로바로 문제를 집행하고, 실천해서 보여줬다”며 “이번 재난지원금도 이 지사는 100% 지급 결정해서 해나갔다. 그런 집행력과 강인한 추진력들이 지금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경쟁후보였던 이낙연 전 대표의 선대위 합류여부에 대해서는 “바로 말씀드리기보다는 시간이 필요하다. 예우를 갖춰 이재명 후보가 이 전 대표를 직접 만나고 저도 만나뵙고 막걸리 한잔 하며 마음을 풀고 위로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 전 대표가 경선 결과에 대해) 수용하기로 발표했고 저에 대해서는 아쉬운 점을 많이 말씀해서 (저도) 수용했다”며 “아침에 (이낙연캠프) 설훈 의원을 의총에서 만나 ‘죄송하다’고 하니 (설 의원이) ‘죄송하면 됐다’고 토닥여줘서 오랜 선배님으로서 정을 느꼈다. 하나로 잘 통합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표와 통화할 때 ‘저도 상처를 많이 받았다. 수많은 저에 대한 비난 가짜뉴스가 도배되고 있는데 참고 그러려니 하고 간다. 저도 당대표를 2번 떨어지면서 아픔을 많이 겪었다’고 했다”며 “이 전 대표가 워낙 점잖으신 분이고 이런 치열한 선거에서 낙선한 것도 아마 처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