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출 숨통 트였지만…하나銀, 부동산 구입·신용대출 중단

하나은행, 20일부터 연말까지 일부 대출 중단

연합뉴스

하나은행이 연말까지 신용대출과 부동산 구입을 위한 대출을 중단하기로 했다.

15일 하나은행은 오는 20일부터 신용대출과 주택, 상가, 토지, 오피스텔 등 부동산 구입 자금 대출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비대면 대출(하나원큐 신용대출, 하나원큐 아파트론) 판매는 19일 오후 6시부터 중단된다.

하나은행 측은 “일단 연말까지 (해당 대출 상품의) 판매를 하지 않고, 가계대출 증가세 등 상황을 보면서 재개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는 금융 당국의 방침에 따라 전세자금대출, 집단잔금대출, 부동산담보 생활안정자금 대출 등은 이어간다. 전날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전세대출이 중단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이후 NH농협, 신한, 우리은행은 전세대출 한도를 일부 완화하기도 했다.

이같은 하나은행의 일부 대출 판매 중단은 실수요와 거리가 먼 대출은 확실히 조여 가계부채 관리를 지속하겠다는 당국 방침을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금융위는 연말까지 전세대출 증가분은 가계부채 관리 한도에 포함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도 “불요불급한 전세대출이 과도하게 취급되지 않도록 여신 심사과정에서 꼼꼼히 살필 것”이라고 예고했었다. 당국은 또 신생 인터넷전문은행인 토스뱅크의 신용대출한도 증액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도 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