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문 대통령·기시다 총리 첫 통화”

문재인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통화했다고 교도통신과 지지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지난 4일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이후 한일 양국 정상이 대화를 나눈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날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압류되는 상황으로 이어진 일제 강점기 징용 문제 소송이나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 등이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총리관저에서 문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에 관한 기자단의 취재에 응할 것이라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한일 정상이 대화를 나눈 것은 올해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와 인사한 후 약 4개월 만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