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줄게” 정신병원 60대 환자, 10세 소년 성폭행

“날마다 라면 주면서 입막음 시도해”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0시 30분쯤 B군을 화장실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YTN 보도 캡처

경기도의 한 정신병원에서 60대 남성 환자가 같은 병원에 입원한 10살 남아를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0시 30분쯤 B군을 화장실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군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증세를 치료하기 위해 해당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 사회복지사가 B군을 상담하는 과정에서 성폭행 사실을 알게 돼 경찰에 A씨를 신고했다. A씨는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 보도에 따르면 B군은 이번 일이 처음이 아니라며 A씨가 화장실에 데리고 가는 날마다 번번이 라면을 주며 입막음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한편 병원 측은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A씨와 B군이 마주치지 않도록 병실의 층을 분리했다. 경찰은 화장실 주변 등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아동이 여러 차례 피해를 봤다고 진술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조만간 피의자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