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가장 도덕성 없는 후보” 윤석열 “정치 26년 하셨다는 분이”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도덕성’ ‘정치 경력’ 등을 두고 말싸움을 벌였다.

홍 의원은 15일 윤 전 총장과 일대일 대결로 진행된 맞수 토론에서 윤 전 총장의 도덕성 문제를 집요하게 공격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을 두고 “도덕성에 참 문제가 많고, 리스크가 가장 큰 후보” “역대 대선 후보 중 도덕성이 가장 떨어지는 이재명 후보와 싸우려면 깨끗한 후보가 나가야 하는데, 윤 후보는 그렇지 않다”고 공격했다.

홍 의원이 계속해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이재명과 함께 가장 도덕성이 없는 후보”라며 “도덕성 문제는 (이재명 후보와) 피장파장”이라고 하자 이번 윤 전 총장이 “이 정권에서 계속 공격당하고 수십 건 고발당한 것으로 도덕성을 말하면 안 된다”며 “민망하지만 난 특활비 이런 거 손댄 적 없다”고 맞섰다.

윤 전 총장은 그러면서 “난 공직 생활하면서 금품 문제가 있었던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 때부터 가족 수사를 했다.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까지 가족 수사를 당하면서 정권과 싸운 사람은 없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이후로 “정치 수사”가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에게 “조국 수사하니까 끄집어냈다. 그런 법이 있나. 검사해봤으니 알지 않냐”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당을 26년 지켰다고 하고, (국회의원을) 4선인가 5선인가 하고 지사까지 했으면 격을 갖추라”고 공격하자 홍 의원은 “나는 여태 토론하면서 윤 후보를 궁지에 몬 적이 없다”고 맞받았다. 이 과정에서 홍 의원이 “검찰총장까지 하셨다는 분이”알고 말하자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에게 “정치 26년 하셨다는 분이”라고 되받았다.

이어 홍 의원이 “정치 4개월 한 사람이 대통령을 할 수 있냐”고 묻자 윤 전 총장은 “(내가 나온 건) 기존에 정치하던 분들한테 국민이 실망했기 때문”이라며 “기존 후보들이 잘했으면 내가 나올 이유가 없었다”고 답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