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주정거장 건설중인 中…유인우주선 선저우 13호 발사

16일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 13호 발사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의 독자 우주정거장인 톈궁 건설 프로젝트를 지원할 유인우주선 ‘선저우 13호’가 16일 발사됐다.

중국중앙TV(CCTV) 화면에 따르면 선저우 13호는 16일 0시24분(한국시간 16일 오전 1시24분) 중국 서북부 간쑤성의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2F 야오-13호’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발사 임무를 관장하는 당국자는 발사 약 32분 후 “선저우 13호 발사 임무가 원만하게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선장인 자이즈강(55) 왕야핑(41) 예광푸(41) 등 3명이 선저우 13호에 탑승했다. 3명의 우주비행사는 우주정거장 핵심 모듈 ‘톈허’와 도킹한 뒤 6개월간 우주에 머물며 톈궁의 조립 및 건설에 대한 핵심적 기술 테스트, 톈궁 건설에 필요한 각종 장치 설치, 과학 실험 등을 수행한다.

왕야핑은 현재 건설 중인 중국 우주정거장을 방문해 우주선 밖에서의 활동을 수행하는 첫 번째 중국인 여성 우주비행사로 등록되게 됐다. 중국은 내년 말까지 톈궁 우주정거장 프로젝트를 완성할 계획이다.

중국이 구축 중인 우주정거장은 길이 37m, 무게 90t으로 현재 미국, 러시아 등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3분의 1 크기다. 오는 2024년 ISS가 운영을 종료하고 나면 한동안 중국 우주정거장이 유일한 우주정거장이 될 전망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