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프간 시아파 모스크서 또 자폭테러…“최소 47명 사망”

자폭 테러가 발생한 아프간 칸다하르 시아파 모스크 인근. AF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 15일(현지시간) 또다시 시아파 모스크(이슬람 사원)를 겨냥한 연쇄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47명이 사망했다.

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남부 칸다하르주의 주도 칸다하르의 시아파 이맘 바르가 모스크에서 사람들이 많이 모인 금요 예배 도중 연쇄 폭발이 발생했다. 탈레반 당국은 폭탄 테러로 최소 47명이 숨지고 7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목격자들은 자폭 테러에 의해 이번 폭발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목격자 무르타자는 “4명의 자폭 테러범이 모스크를 공격했다”며 “두 명이 보안 출입구에서 폭발물을 터뜨려 다른 자폭범 두 명이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했다”고 AP통신에 말했다.

모스크의 보안을 담당하는 한 목격자는 “두 명의 폭탄 테러범을 봤다”면서 “한 명은 문밖에서 폭탄을 터뜨렸고, 한 명은 내부 신도들 사이에 있었다. 한 보안요원이 외부에 있던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지역 탈레반 당국 관계자도 AFP통신에 이번 폭발은 자폭 테러범에 의한 것이라고 확인했다.

온라인에 올라온 영상을 살펴보면 폭발 현장에는 피로 얼룩진 카펫 위에 시신들이 흩어져 있다.

탈레반 내무부 대변인인 카리 사예드 호스티는 트위터를 통해 “칸다하르 시아파 모스크에서 발생한 폭발로 많은 동포가 숨지거나 다쳐 슬프다”며 “사고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에 특수부대원이 도착한 상태”라고 했다.

아프간에서는 일주일 전인 지난 8일 북부 쿤두즈시의 시아파 모스크에서도 자폭 테러가 발생, 46명이 숨지는 등 100여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당시 테러 후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 지부 격인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이 배후를 자처했다.

이번 공격과 관련해서는 아직 배후를 자처한 조직이 나타나지 않았지만 역시 소수 종파인 시아파를 겨냥한 테러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AP 통신은 “미군 철수 이후 최악의 날”이라며 “IS에 의한 테러라면 미군 철수 이후 남부 아프간에서 극단세력에 의한 첫 대규모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최근 아프간 수도와 북부 및 동부에서의 (잇단) 공격으로 IS 위협에 대한 탈레반의 대처 능력에 의구심이 제기돼 왔다”고 덧붙였다.

아프간에서는 인구의 85∼90%가 수니파로 분류된다. 인구의 10∼15%밖에 되지 않는 시아파는 종종 다수 수니파로부터 차별을 받아왔다. 특히 IS-K는 시아파를 배교자라고 부르며 시아파 주민 등을 대상으로 여러 차례 테러를 감행해 왔다.

이번 폭발이 발생한 칸다하르는 탈레반이 결성된 곳으로 탈레반에게는 ‘정신적 고향’이나 다름없는 곳이라고 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