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사업 직접 지휘해…최소 10차례 서명”

이재명 측 “당연한 절차” 반박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계획 관련 내부 공문에 최소 10차례 서명한 사실이 확인됐다.

16일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성남시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 지사는 성남시장이었던 2014∼2016년 대장동 개발사업 세부 내용이 담긴 공문에 최종 결재자로 10차례 서명했다.

이 목록에는 ‘도시개발구역 지정 추진계획 보고’ 등 사업 초기 단계 공문부터 ‘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수립 고시’와 ‘변경안 보고’ 등 핵심 절차에 관한 공문까지 포함됐다.

특히 2015년 2월의 ‘다른 법인에 대한 출자 승인 검토 보고’ 공문에는 “민간이 수익을 지나치게 우선시하지 않도록” 성남의뜰(SPC) 출자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지사가 민간 업자의 과도한 수익을 예상하고도 이후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이 삭제되는 것을 수수방관한 것 아니냐는 게 이 의원의 지적이다.

이 의원은 “이 후보가 서명한 문건이 더 있을 수 있다”며 “성남시청 결재 라인이 화천대유 몰아주기에 대한 보고를 일일이 받았다면 배임 혐의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 측은 시에서 하는 행정에 시장 서명이 들어가는 것은 당연한 절차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대장동 사업이 비리가 있는 사업도 아니고, 공식 행정 절차에 따른 업무보고에 결재하는 게 무슨 문제인지 모르겠다”며 “입으로 숨 쉬었다고 지적하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간 개발을 통해 이익을 독식하기 위해 작업한 건 국민의힘”이라며 “완전히 헛다리를 짚고 있다”고 맞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