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이가 먼저 때렸다” 2세 원아 때린 어린이집 50대 교사

자료이미지. 국민일보DB

충남 천안의 한 가정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생후 31개월 된 원생을 때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충남경찰청은 천안의 한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는 50대 교사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16일 오후 1시30분쯤 생후 31개월 된 B군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의 부모는 A씨가 B군을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어린이집 내부 CCTV 녹화 영상을 확인한 뒤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B군의 부모에게 “아이가 먼저 때려서 그랬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고 이전 2개월 치 CCTV 영상을 분석해 추가 학대가 있었는지 파악하고 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