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군인에 수면제 먹여 일가족 탈북…김정은 “억만금 써서라도 잡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중국과의 접경지역인 북한 양강도에서 일가족 4명이 경계 근무를 서는 북한 군인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탈북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억만금을 써서라도 잡으라는 엄명을 내렸다.

16일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에 따르면 지난 1일 새벽 양강도 김형직군에 거주하는 일가족 4명이 국경 경비에 빈틈이 생긴 순간을 틈 타 압록강을 건너 중국으로 향했다.

탈북한 일가족의 집에는 평소 국경경비대원들이 자주 드나들었는데, 이들은 이 점을 이용해 친하게 지내던 국경경비대 부분대장(하사)의 근무일을 파악했다. 이 가족은 탈북 당일 미리 수면제를 섞은 탄산음료와 빵을 준비해뒀다가 그날 사택에 들른 부분대장에게 건넸다. 또 그와 함께 근무 서는 하급병사의 탄산음료와 빵을 하나씩 더 챙겨주기도 했다.

그동안 밀수를 통해 생계를 이어온 이 가족은 최근 국경 지역에 장벽과 고압선이 설치되자 탈북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중국으로 통하는 길을 잘 알고 있었고, 경비대원들이 어느 구간에서 근무를 서는지 파악하고 있었다.

이후 국경경비대는 뒤늦게 이들의 탈북 사실을 알아차렸고, 즉각 중앙 국가보위성까지 해당 사실을 보고했다. 결국 사건 발생 다음 날인 2일 김 위원장은 1호 방침을 내리고 “억만금을 들여서라도 민족반역자를 무조건 잡아와 본보기로 강하게 처벌하라”고 명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이 군인에 약을 먹이고 도망쳤다는 것은 심각한 군민관계 훼손 행위로, 국경 군민의 사상을 전면 검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한편 탈북한 일가족이 건넨 음식을 먹고 잠이 들었던 국경경비대 부분대장은 곧바로 영창에 수감돼 조사를 받았다. 국가보위성은 중국 내 보위성 요원들에게 체포 임무를 내리고 중국 공안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데일리NK는 “이 사건이 양강도 전체에 다 소문으로 퍼졌으며, 이 일로 국경 지역의 분위기는 더 흉흉해졌다”고 전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