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장동 의혹 단서에 주력…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공동취재.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나온 증거물을 분석해 의혹을 뒷받침할 단서를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전날 성남시청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을 11시간가량 압수수색해 대장동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다만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시장실과 비서실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들을 주말 내 분석한 뒤 대장동 개발 사업 실무를 담당한 공무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수사팀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구속 기간은 오는 20일 만료돼 그 전에 기소해야 하는 만큼 유죄 입증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유 전 본부장의 뇌물 혐의와 관련한 부분도 계좌 추적 등을 통해 증거를 보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구속할 당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현금 1억원과 수표 4억원, 총 5억원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후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는 ‘현금 5억원’이 건너갔다고 혐의 내용을 변경했다.

법원은 구속 필요성에 대한 소명 부족을 사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수사팀은 법원이 유 전 본부장과 김씨 사이의 뇌물 거래 의혹을 뒷받침할 계좌추적이 부족하다는 점으로 받아들여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