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행 전과 들키자 “겁나서”…수갑찬 채 도주 20대 자수


무면허 음주운전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폭행 수배 사실이 드러나자 수갑을 찬 채 도주한 20대가 하루 만에 자수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A씨(26)가 전날 오후 9시40분쯤 안산상록경찰서로 찾아와 자수를 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6시10분쯤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폭행 혐의로 검찰 수배 대상에 오른 사실이 확인돼 검찰로 호송되는 과정에서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으나, 이후 재판 과정에 출석하지 않아 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

손에 수갑이 채워져 있던 A씨는 경찰서에서 자신을 데리고 나온 수원지검 안산지청 소송 호송팀원 2명이 신분증을 반납받는 사이 도망쳤다. 그는 경찰서에 와있던 지인의 차를 타고 도주한 뒤 절단기로 수갑을 훼손해 반월저수지 인근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는 택시와 대중교통 등을 이용해 화성시, 안산시 일대를 배회하다가 지인을 통한 자수 권유 등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압박을 느껴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검찰이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는 사실에 겁이 나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도주하는 동안 별다른 범죄 행적은 없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도피를 도운 사람이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