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경식 전 한은 총재 별세… 김영삼 정부 경제 관료

이경식 전 한국은행 총재. 국민일보DB

IMF 외환위기 당시 한국은행을 이끌었던 이경식 전 한은 총재가 15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이 전 총재는 1933년 경북 의성 출신으로 1957년 한은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경제기획원 기획국장(1971년), 체신부 차관(1976∼1979년), 대우자동차 사장(1987년)을 거쳤다. 김영삼정부에서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1993년), 한국은행총재(1995∼1998년) 등을 역임했다.

이 전 총재는 외환위기를 겪던 1997년 12월 임창렬 당시 경제 부총리와 함께 IMF 구제금융 지원서에 서명하기도 했다.

▲ 이경식씨 별세 = 15일 23시. 서울성모장례식장 31호실, 발인 18일 오전 11시. 서울시립승화원-신세계공원묘지 ☎ 010-4669-7238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