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이가 숨을 안 쉬어요” 시민과 경찰이 만든 기적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경찰청' 영상 캡처

시민과 경찰관의 도움으로 숨이 꺼져가던 생후 10개월 아기가 무사히 건강을 되찾았다.

지난 15일 대한민국 경찰청 유튜브 채널에는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아요. 다급히 순찰차를 찾은 엄마’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지난 7일 오후 7시쯤 아이를 안은 여성이 서울 송파구의 한 도로에서 순찰차를 발견하고 멈춰 세우는 모습이 담겼다.

아이 엄마는 “아이가 숨을 안 쉰다. 제발 살려 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엄마는 호흡이 없는 아이를 품에 안은 채 병원으로 가던 중 순찰차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모자를 순찰차에 태우고 급히 병원으로 향했다. 경찰은 시민들에게 양보 운전을 부탁했고, 도로 위 차들은 기꺼이 길을 내줬다.

시민들의 도움으로 순찰차는 응급실에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었다. 희귀병인 선천적 경련 질환을 앓고 있는 아이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해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