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논문 반납’ 논란에…국민의힘 “대장동 지울 수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천대 석사 논문 표절 논란에 대해 ‘학위를 반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논문은 최종적으로 반납되지 않았고 석사 학위도 유효한 상태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논문뿐 아니라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도 지우려 한다고 지워지는 것이 아니다”며 공세를 펼쳤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일반 상품을 구매했다가 맘에 들지 않는다고 반품하는 것과는 달리 논문은 그리 간단히 처리되지는 않는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하루빨리 국감 자료 제출에 충실히 응하고 특검을 수용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이 후보는 2014년 논문 표절 의혹이 일자 논문을 반납한다며 사태를 돌파하려 했다”며 “최근 교육부가 가천대에 이 후보의 석사 학위 논문 처리 결과를 묻는 공문을 보냈는데, 대학 측은 해당 논문의 검증 시효가 지나 학칙상 심사가 불가하고, 논문은 유효하다는 답변을 내놓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논문 표절 시비도 언급하며 “이 후보는 2016년 한 강연에서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가 어디 이름도 잘 모르는 대학 학위가 필요하겠냐고 말했다가 비판이 거세지자 사과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2014년 가천대 석사 논문 표절 의혹이 불거지자 논문을 반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후보는 지난 7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용 표시를 다 하지 않고 해서 엄밀히 말하면 표절이 맞다”며 “반납하고 제 일에서 깨끗이 지웠다”고 말했다.

당시 가천대는 연구윤리위를 열어 해당 논문의 표절 여부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이 지사가 논문 반납 의사를 밝히자 행정대학원에 ‘본인이 희망하니 논문 취소하라’고 통보했다. 그러나 행정대학원 측은 본인 희망만으로 학위를 취소하는 것은 학칙상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논문 반납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교육부는 최근 정치권에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국민대 박사 논문 의혹과 이 후보의 석사 논문 의혹이 쟁점으로 떠오르자 국민대와 가천대에 모두 관련 내용을 보고할 것을 요구한 상황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가천대는 이 후보 논문 관련 진행 절차를 오는 11월 초까지 제출해야 한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